[보도자료]"미쉐린 가이드 '그린 스타' 선정 이유는 선한 영향력 때문"

'미쉐린 가이드' 인터내셔널 디렉터로 활동 중인 그웬델 뿔레넥


19일 오전 10시 ‘2021 미쉐린(미슐랭) 가이드 서울’ 발표가 디지털 라이브로 진행됐다. ‘미쉐린 가이드’는 올해로 발간 120주년을 맞는 세계적인 레스토랑 가이드다. 전 세계 32개국에서 발간되고 있으며, 서울판은 2017년 시작해 올해가 5번째다. 올해 미쉐린 가이드 스타를 받은 레스토랑은 총 32곳으로 지난해보다 1곳 늘었다. ‘곳간’ ‘다이닝 인 스페이스’ ‘도사’가 스타를 잃었고, ‘라망시크레(컨템포러리 프렌치)’ ‘무니(일식)’ ‘세븐스 도어(모던한식)’ ‘미토우(일식)’가 1스타로 새롭게 이름을 올렸다.  

행사 후 미쉐린 가이드 인터내셔널 디렉터인 그웬델 뿔레넥과 국내 미디어 단독으로 화상 인터뷰를 진행했다. 그는 첫 인사에서 “올해는 코로나 19로 어려움이 많은 해였다”며 “힘겨운 시기에도 하루하루 최선을 다해 노력해온 한국 셰프들에게 박수를 보낸다”고 했다.  


'미쉐린 가이드' 인터내셔널 디렉터 그웬델 뿔레넥


Q. 코로나 19로 외국에 거주하는 조사원의 활동이 힘들지 않았나.  

[출처: 중앙일보] "미쉐린 가이드 '그린 스타' 선정 이유는 선한 영향력 때문"미쉐린 가이드 조사원에는 국제조사원과 지역조사원이 있다. 올해는 국제조사원의 이동이 힘들었던 만큼 지역조사원에 더 많이 의존했던 것도 사실이다. 하지만 공정성을 유지해야 한다는 원칙에는 변함이 없었다.  

 

2021 미쉐린 가이드 서울에서 '그린 스타'를 받은 한식당 '꽃, 밥에 피다'.


Q. 미쉐린 가이드 서울 발간 5년째다. 가장 큰 변화가 있다면.
서울은 점점 더 매력적인 ‘미식여행의 목적지’이자 ‘미식 허브’로 자리잡고 있다. 덕분에 좋은 인재를 끌어모으는 힘도 커진 것 같다. 외국에서 공부한 젊은 셰프들이 한국으로 돌아와 작지만 개성 있는 레스토랑을 차리고 다양한 미식문화를 창조하고 있다는 게 그 증거다. '2021 미쉐린 가이드 서울'에선 두 가지 특별한 이슈가 있었다. 첫째는 뿔레넥 디렉터의 아이디어로 시작된 ‘그린 스타’ 선정이다. 전 세계적으로 올해 처음 도입됐으며 서울에선 두부전문점 ‘황금콩밭’과 한식집 ‘꽃, 밥에 피다’ 두 곳이 선정됐다.  


Q. 이번에 신설된 ‘그린 스타’의 취지는.
훌륭한 음식을 제공하는 데 그치지 않고 지역 제철 식재료 활용, 에너지 감소, 음식물 쓰레기 줄이기 등 다양한 방법으로 지속가능한 미식을 실천하는 레스토랑이 대상이다. 가장 중요한 목적은 다른 식당과 고객에게 선한 영향력을 발휘하는 것이다.



[출처: 중앙일보] "미쉐린 가이드 '그린 스타' 선정 이유는 선한 영향력 때문"

기사 더 보기 https://news.joins.com/article/23925211